일간 이슬아 수필집

17,000

재고 있음

SKU: 31130 카테고리:

설명


책 소개

2018 독립출판 1위 선정작 <일간 이슬아 수필집>
출판계의 세헤라자드 이슬아가 매일 쓴 수필들


어느 날 이슬아는 아무도 청탁하지 않은 연재를 시작했다. 시리즈의 제목은 <일간 이슬아> 하루에 한 편씩 이슬아가 쓴 글을 메일로 보내는 프로젝트다. 그는 자신의 글을 읽어줄 구독자를 SNS로 모집했다. 한 달치 구독료인 만 원을 내면 월화수목금요일 동안 매일 그의 수필이 독자의 메일함에 도착한다. 주말에는 연재를 쉰다. 한 달에 스무 편의 글이니 한 편에 오백 원인 셈이다. 

학자금 대출 이천오백만 원을 갚아나가기 위해 기획한 이 셀프 연재는 6개월간 절찬리에 진행되었다. 어떠한 플랫폼도 거치지 않고 작가가 독자에게 글을 직거래하는 메일링 서비스를 통해 이슬아는 독립적으로 작가 생활을 이어나가는 중이다. 

<일간 이슬아 수필집>은 2018년 봄부터 가을까지 메일로 연재한 글들을 묶은 단행본이다. 언젠가 길게 다시 쓰일지도 모르는 이야기의 초고들이기도 하다. 백 편 가까운 원고가 수록되어 있다. 시사IN과 전국 독립책방이 선정한 올 해의 책’ 1위에 선정되었다.

목차

서문

2018년 3월
1. 오늘의 침실 / 2. 화살기도 / 3. 유일무이 / 4. 놀래키는 위로 / 5. 점잖은 사이 / 6. 미끄러지는 연습 / 7. 헤엄치는 연습 / 8. 눈물 가리는 연습 / 9. 외박 (上)/ 10. 외박 (下) / 11. 잉태 / 12. 조부 / 13. 당신의 자랑 (上)/ 14. 당신의 자랑 (下)/  15. 당신의 애지중지 / 16. 미스테리 드라마 / 17. 웅이 / 18. 복희 / v19. 어떤 여성의 날 /  20. 호언장담 
[첫 달 연재를 마치며]

2018년 4월
21. 꿈꾼이 / 22. 유예 / 23. 해피 아워 / 24. 생소한 아름다움 / 25. 도란도란 / 26. 이웃집 부모 / 27. 지난 바캉스 / 28. 옷과 무대 
[친구 코너를 개설하며 공지드립니다]
29. 즉흥의 쓸모 / 30. 여수 전야 / 31. 편지의 주어 / 32. 흩어지는 자아 / 33. 언익스펙티드 머니 / 34. 좋아해줘 
[4월호 연재를 마치며]

2018년 5월
35.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 / 36.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 (中) / 37.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 (下)/ 38. 밤 산책 / 39. 어떤 드라이브 / 40. 미래로 보내는 돈 (上)/ 41. 미래로 보내는 돈 (下)/ 42. 물속의 당신 / 43. 작업하는 당신 (上)/ 44. 작업하는 당신 (下) / 45. 겁 많은 우리들 / 46. 양의 간극 / 47. 행복의 모양 / 48. 우리를 빙판에 데려간 사람 / 49. 절대 안정 / 50. 입원일기 
[5월호 연재를 마치며]

2018년 6월
51. 견딜 수 없는 대사들 / 52. 찬이 / 53. 가장 빠른 경로 / 54. 잘 못하는데도 계속 하는 일들 / 55. 자기소개 / 56. 고요의 에너지 / 57. 꿈생활 / 58. 요즘의 평안 / 59. 손님들 / 60. 마담과 다이버 (上)/ 61. 마담과 다이버 (下)/ 62. 뜨거운 당신 / 63. 축하와 영혼 / 64. 미완성 치아 / 65. 내 집의 매뉴얼 
[6월호 연재를 마치며]

2018년 7월
66. 산책의 어려움 / 67. 당신 없이 있으니 당신의 눈으로 보게 돼 / 68. 연인들과 이방인들 / 69. 베이비 베이비 
[7월호 연재를 마치며]

2018년 8월
70. 미용 생활 / 71. 낯선 신체 
[구독자 분들께]
72. 산부인과 / 73. 돈 테잌 미 홈 / 74. 취급 주의 / 75. 말보다 앞서는 몸 / 76. 동창과 유흥 / 77. 탐이가 있는 삶 / 78. 의지의 문제 / 79. 우리들과 증언들 / 80. 양의 부활 / 81. 호기심 미해결 / 82. 픽션의 불발 / 83. 타국의 우리 / 84. 꿈 거래 / 85. 소진된 하루 
[8월호 연재를 마치며]

쓰기에관한쓰기
이토록 아슬아슬한 연재 노동 / 남과 나 / 원고료에 관한 생각들 /  이야기가 빈약한 날의 글쓰기

일간 이슬아 혹은 이슬아 그리고 슬아에 관하여
김선아, 양다솔, 류한경, 이다울, 이랑, 요조, 어딘, 무나, 담, 하마

작가 | 이슬아

인스타그램 @sullalee / 페이스북 @leesulla

짧은 소개 _ 연재 노동자, ‘일간 이슬아’ 발행인, ‘헤엄출판사’ 대표.1992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매일 아침 맨손체조를 하고 물구나무를 선다. 

긴 소개 _ 이슬아는 글을 쓰고 만화를 그리는 창작자다. 2013년 데뷔 이후 여러 잡지와 웹툰사이트에 원고를 보내며 연재 노동자로 일해왔다. 늘 어떤 플랫폼으로부터 청탁을 받아야만 독자를 만날 수 있었던 이슬아는 어느 날부터 아무도 청탁하지 않은 연재를 시작했다.

시리즈의 제목은 <일간 이슬아>. 하루에 한 편씩 이슬아가 쓴 글을 메일로 보내는 프로젝트다. 그는 자신의 글을 읽어줄 구독자를 SNS로 모집했다. 한 달치 구독료인 만 원을 내면 월화수목금요일 동안 매일 그의 수필이 독자의 메일함에 도착한다. 주말에는 연재를 쉰다. 한 달에 스무 편의 글이니 한 편에 오백 원인 셈이다.

학자금 대출 이천오백만 원을 갚아나가기 위해 기획한 이 셀프 연재는 6개월간 절찬리에 진행되었다. 어떠한 플랫폼도 거치지 않고 작가가 독자에게 글을 직거래하는 메일링 서비스를 통해 이슬아는 독립적으로 작가 생활을 이어나가는 중이다. <일간 이슬아> 연재에서 그는 픽션과 논픽션 사이에 놓인 글들을 써낸다.

이 책은 2018년 봄부터 가을까지 메일로 연재한 글들을 묶은 단행본이다. 언젠가 길게 다시 쓰일지도 모르는 이야기의 초고들이기도 하다. 몇 편의 수필을 제외하고 기존 원고를 백 편 가까이 다듬어서 실었다.

이슬아의 다른 책으로는 모녀의 서사를 다룬 만화 에세이 <나는 울 때마다 엄마 얼굴이 된다>가 있다. 이 수필집과 동시에 출간되었다.

<일간 이슬아> 연재는 2019년 재개되었다.

추천의 글

장강명(소설가) – 이슬아의 <일간 이슬아 수필집>을 읽었다. 반짝거리는 책, 젊음의 에너지와 ‘일간 이슬아’라는 눈길 끄는 프로젝트, 관음증적 재미같은 요소도 있겠으나, 글 자체도 무척 매력적이다. 특히 부모님의 젊은 시절 이야기들이 뭉클했다. 꽤 두툼하다.
 
요조(홍대 여신을 제외한 모든 것) – 나는 앞으로 최대한 훌륭한 사람들을 따라하고 흉내 내면서 살고 싶다고 공공연하게 말하고 다닌다. 내가 점점 이슬아와 너무 비슷해지더라도 부디 나를 욕하지 말아주길 바란다.

김현아(작가) – 첫 글을 받아보고 나서야 나는 이것이 혁명의 시작임을 알았다. 아직은 아무도 모르는, 기존의 작가와 독자의 관계를 사뿐히 배반하며 글이 직거래되는 현장은 소슬하고 오롯했다. 중간 유통망을 모두 제거하고 이토록 정면으로 이토록 성큼 마주하다니. 위험하지만 매혹적인 실험이며 모색이었다.

양다솔(작가)
– 이슬아가 내 친구가 아니었다면 ‘일간 이슬아’ 연재를 보며 이렇게 생각했을 것이다. 어떤 미친 사람이 하루에 한 편씩 글을 완성해내야하는 개미 지옥 속으로 자신을 밀어넣었나! 그러나 그의 친구였다는 것을 기억해낸 나는 곧 이렇게 생각했을 것이다. 재주 많은 내 친구는 어찌하여 방구석에 쳐박혀 매일 글을 쓰는 사람이 되었나. 모름지기 진정한 친구라면 이렇게 말해야 할 것 같았다. “슬아야 그만둬!” 

김선아(돌핀킴) – 하지만 슬아를 몹시 사랑함에도 나는 그 짓을 말리기보다 계속해나가기를 독려하고 싶은데, 그것은 슬아가 주기적으로 화분에 물을 주고 매일 아침 청소기를 돌리고 또 물구나무를 설 줄 아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많은 것을 알기 때문에 곧잘 모를 수 있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그런 사람이 쓴 글은 세상에 이로울 것 같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의 등록금 대출이 무사히 상환되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일간이슬아수필집 #일간이슬아 #이슬아

추가 정보

크기 140 × 220 mm
작가

출판사

쪽수

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