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머물렀고 어느 틈에 놓쳐버린

13,000

재고 있음

SKU: 33215 카테고리:

설명



책 소개: 언젠가 머물렀고 어느 틈에 놓쳐버린

‘내 삶이란 영화에 나레이션이 있다면 지금, 이 순간은 어떻게 읽혀질까.’ 라는 물음에서 시작되었다. 매일의 삶 가운데 우리가 지나온 장면들은 조금도 특별하지 않게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편의 영화도 결국 숱한 장면들의 연속이다. 그 어떠한 서사도 찰나의 순간들을 지나오지 않고서는 완성되지 않는다. 우리의 삶도 그렇다. 무심한 듯 지나쳐왔던 순간들이 모여서 결국 하나의 삶을 만들어간다. 돌아보면 언제나 긴 여운을 남기는 것들은 언제 어디서든 만나고 헤어질 수 있다고 믿었던 사소한 얼굴들이었고 낮고 고요한 공간이었으니까.

여섯 계절을 지나며 내가 혹은 당신이 지나쳐 왔을 장면들을 기록했다. 순간이라는 시간 속에 머물던 장면들을 놓치지 않기를 바라며. 이 책이 당신의 영화 속 한 켠에 머물 수 있기를 바란다. 그리고 끝나지 않을 러닝타임 가운데 몇 차례 더 넘겨질 수 있기를.

작가의 말

3권의 책을 썼고 브런치를 통해 일상의 에세이와 영화 칼럼을 쓰는, 독립적 작가입니다. 그러나 언제나 믿어요. 책을 쓰는 일은 철저히 혼자이나, 그 이후의 삶은 많은 이들과 함께라는 것을요.

작가의 책


#언젠가머물렀고어느틈에놓쳐버린 #가랑비메이커 #장면집 #가랑비 메이커

추가 정보

크기 148 × 210 mm
작가

출판사

쪽수

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