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여행

13,800

재고 있음

SKU: 30452 카테고리: 태그: ,

설명

책 소개

오래전 어느 광고에서 외칩니다.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일하고 휴가 내고 떠나기를 수년을 했지만 떠나는 순간 손에 들린 회사 노트북. 온전한 휴식은 없었습니다. 진짜 퇴사를 하고 스스로 안식년이라 명하고 떠난 무계획 여행 에세이입니다. 대책없이 즉흥적이고, 뜬금없이 용감한 사람, 호기심은 하늘을 찌르고, 사교성은 세계 1등감인 사람이 혼자 여행하는 동안 생각했던 것과 경험들을 글로 남겼습니다. 여행에 관련된 책이지만 여행 사진 한 장 없는 게 함정입니다.

일에 치여 사는 게 재미없으신 분!
당장 떠나고 싶은데 그러지 못하시는 분!

대신 여행해 드립니다! 대신 놀아드립니다!라는 마음으로 여행한 이야기. 책으로 나마 대리 만족의 시간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북트레일러

목차

6………………………..Prologue

15……………………….쉼표 하나, 여행 시작하기 전
16 확고한 결심 18 Jazz 같은 인생 / 20 시그널 21 왈가왈부 / 22 작은 사장님 / 24 10년 후 꿈

26………………………쉼표 둘, 치앙마이
27 친구 만들기 / 30 우버에서 만난 애플 / 32 Saturday Market / 35 잘 지내니? / 36 감사한 밤 / 38 기억상실증 / 39 첫 만남 / 41 Good Luck / 43 완벽한 순간 / 44 남녀 사이 / 46 1 시간 비행

47……………………..쉼표 셋, 호이안 다낭 시드니 멜버른
48 이별 / 50 생각 정리 (부제 : 이별 후유증) / 51 한낮의 카페 풍경 53 어쩌면 나에게 해주고 싶었던 말 / 54 선택의 연속 / 55 날아오르렴. 마음아 / 57 클랙슨(aka 클락션) / 58 인생의 모토 / 61 Who am I ? / 62 다 큰 딸들 / 63 미주알고주알 / 64 인종차별(부제: 사람 위에 사람 없고 사람 밑에 사람 없다.) / 68 이별 그리고 사랑 / 70 가출 / 73 Skydiving / 77 체스 킹 할아버지

79………………………쉼표 넷, 흐로닝언 암스테르담 파리
80 동전 81 자나 깨나 물 조심 / 84 네덜란드 재밌는 것들 / 85 탄산수 한잔 그리고 Jazz Bar / 87 프랑스 친구들 / 93 합법이 주는 당당함 / 94 아침 문자 / 96 객관적 판단 / 97 노천카페 / 98 안전여행 / 101 무계획 여행 / 102 같은 방 여자들

104…………………….쉼표 다섯, 마드리드 포르투 리스본
105 없을 때 흉보지 말자 / 107 같은 침대 / 109 행복한 밤 / 111 다르지만 같은 / 112 괜찮아 / 114 포르투 Porto에서 만난 H / 118 순례자길 / 120 Porto 4 Aberto / 123 사랑합시다. / 125 애착 물건 / 127 라파엘로 & 빈센트 / 131 야간버스

134……………………..쉼표 여섯, 말라가 그라나다 바덴바덴 슈투트가르트 프라하
/ 135 첫 경험 / 139 질투 / 140 그곳 / 144 사고 무탁한 여행 / 145 츤데레 할아버지 / 148 님과 함께 / 149 혼자여도 괜찮아 / 150 Diversity / 153 별거 없어 / 156 프라하에서 생긴 일 / 160 John Lennon Wall / 161 친절 / 163 Dear Dave

168……………………..쉼표 일곱, 비엔나 부다페스트
169 세계가 절대 넓은 게 아니야! 171 다정한 아빠 173 자연스럽게 배우는 언어들 176 I love Austria 179 음악 하는 사람들 182 사랑 183 친구 185 보통의 삶 186 나와 닮은 그녀 189 해비즈 Haviz 천연 온천 195 한글 문신

196……………………..쉼표 여덟, 비엔나 제노바 밀라노
197 Back to Vienna / 199 귀여운 부부 / 203 글렌 굴드 Glenn Gould (1932년 9월 25일, 캐나다 – 1982년 10월 4일) / 206 단골 카페 / 209 잠시 기다림(부제 : 비 온 뒤 갬) / 210 버스표 2장 / 212 한밤중 무희 213 The End

214…………………….Epilogue

책 속 밑줄

p16 [쉼표 하나, 여행 시작하기 전_확고한 결심] 중에서 
어느 토요일 저녁, 미용실로 향했다. 단골 미용실에 도착해 “히피펌 해주세요. 이쁘게 말고 완전 뽀글뽀글로 해주세요.”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원하는 스타일을 말하는 날 보고 헤어 디자이너는 “무슨 일 있으세요? 아니 왜 갑자기 파격적으로 변신하시려고 그러세요?”라며 걱정 어린 눈빛으로 물었다. “이제 좀 자유로워질 예정이라 머리부터 자유롭게 표현하는 거예요.”

p23 [쉼표 하나, 여행 시작하기 전_작은 사장님] 중에서  
돈과 권력이면 다 되는 줄 아는 못난 사장들 보다 정직한 마음과 성실한 생활을 하는 작은 사장들이 빛을 발하는 사회가 되길 바라봅니다.

p27 [쉼표 둘, 치앙마이_친구 만들기] 중에서
눈과 눈이 마주치면 나는 반사적으로 웃는데, 이건 서양 사람들의 웃음과 비슷하다. 그저 형식적이고 감정이 배제된 웃음. 이곳 사람들의 미소엔 수줍음이 배어 있다. 나는 왠지 그게 참 좋다.

p33 [쉼표 둘, 치앙마이_Saturday Market] 중에서
‘맞아. 직업에 귀천이 없지!’ 내가 그들을 가엾게 본다면 내가 직업에 귀천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겠지. 그들의 표정은 ‘지금’을 즐기고 있었다.

p86 [쉼표 넷, 흐로닝언, 암스테르담, 파리_탄산수 한잔 그리고 Jazz Bar] 중에서
인생이 그렇다. 다 갖추지 않아도 즐길 수 있는 그 순간을 놓치지 않으면, 그곳이 어느 곳이든 최고의 순간이더라. 오늘 우린 얼마나 많은 최고의 순간을 마주하였나.
우린 또 얼마나 많은 최고의 순간을 놓치고 살고 있는가……

작가의 책


동네책방 선물

#어떤여행 #공가희 #어떤,여행

추가 정보

크기 130 × 190 mm
작가

출판사

쪽수

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