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스

15,000

재고 있음

SKU: 24949 카테고리:

설명

책 소개

3년 차 취미 수영인 태재라고 합니다. 저는 중학교 2학년 때 광안리 앞바다에 빠졌었는데요, 그때부터 물을 두려워했어요. 그렇게 10여 년을 두려워하다 보니, 저는 저 자신에게 ‘수영을 못하는 사람’이라는 선입견을 가지게 되었죠. 곰곰이 따지고 보면, 못하는 게 아니라 할 줄 모르는 것일 뿐이었는데 말이죠. 선입견이 잠재력을 누르고 있다는 것을 눈치챈 스물여덟, 올해는 기필코 수영을 배우자 다짐했고 그 해 여름 수영장에 등록했어요. 기필코라고는 했지만 도중에 포기할 경우를 대비해서, 수영장을 등록하던 날부터 일지를 썼어요. 지금 소개하는 『스무스』 는 그 일 지를 엮은 책이랍니다. 물에 뜨지도 못했던 제가 초급반을 거쳐 중급반, 자유수영 으로 수영장을 다녔던 10개월간의 기록입니다.

작가 | 태재

걸어서 수영장에 가고 스쿠터로 책방에 갑니다.
잘하는 일은 천천히 하고 못하는 일은 나중에 합니다. 전업으로는 주부를 부업으로는 작가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작가의 말

‘불가능했던 일이 물 흐르듯 자연스러워지기까지. 10개월간의 수영장 에세이’라는 부제의 <스무스>는, 수영을 찬양하는 부류의 이야기는 아닙니다. ‘물에 뜰 수 있을까’라는 두려움을 가졌던 한 사람이 두려움을 소멸시키는 과정의 기록이며, 어쩌면 비슷한 두려움을 가진 사람에게는 참고할 만한 레퍼런스가 될 수도 있겠습니다.

추가 정보

크기110 × 183 mm
작가

출판사

쪽수

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