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컨드 필름 매거진 3호

13,000

재고 있음

설명

책 소개



영화를 보는 새로운 기준, 시네 페미니즘 매거진 |SECOND|

《세컨드》3호의 주제는 ‘엄청나게 큰 것의 반대’입니다.

여러분의 머릿속에 있는 엄청나게 커다란 무언가는 어떤 모습인가요.나에게 너무나 중요한 가치를, 누군가 사소한 것이라 말할 때의 기분은 어땠나요. 1호에서 여성 캐릭터의 빈곤을 이야기하고, 2호에서 그와 달리 힘을 가진 여성 캐릭터에 주목했던《세컨드》는 이제 영화 속으로 조금 더 깊숙이 들어갑니다. 캐릭터의 차원을 넘어서 한 영화가 보여주는 다양한 가능성에 주목합니다.

시네 페미니즘 매거진《세컨드》3호는 성과주의가 만연한 도시의 삶에서 안으로 풍성한 삶으로의 전환을, 타인의 고통을 스크린에 담는 이에게 필요한 실험적 사고와 혁명을, 역사 영화가 여성의 존재를 지우고 있는 현상에 대한 문제 제기를, 사운드와 같은 기술 영역에도 페미니즘이 필요한 이유를, ‘땐뽀’ 대회를 준비하는 소녀들의 땀방울과 피 흘리는 여성들의 연대를 담은 다큐가 어떻게 나의 삶에서 재생되기 시작했는지를《세컨드》만의 시각으로 풀어냈습니다.

이번 호는 우리가 여전히 영화를 필요로 하는 이유에 대한 나름의 답변입니다. 미투 운동이 이어지며 마음을 둘 작품이 사라지는 상황에서도 영화는 새로운 상상의 장소가 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믿습니다. 영화 안에서만은 중심이 주변이 되고, 주변이 중심이 되는 일이 가능하기를 바랍니다. 영화를 통해 현실에 있는 ‘엄청나게 큰’ 무언가를 넘어설 용기를 얻을 수 있기를 바라며, 사소한 힘을 보태고자 합니다.

목차


06 _ 에디토리얼

10 _ 리뷰 특별한 미소를 만드는 사소한 이유들 <소공녀>
불투명한 사랑의 욕망 <셰이프 오브 워터>
흔들리는 걸음으로 변화는 온다 <더 포스트>
가장 보통의 존재에 대하여 <레이디 버드>
숨쉬는 그들이 맞출 퍼즐은 없다, 그저 톱니가 맞으며 나아갈 뿐 <쓰리 빌보드>
그녀는 오늘도 달린다 <여배우는 오늘도>
이름 없이 사라져 가는 개개(個個)의 역사 <개의 역사>
생이라는 균형의 감각 <플로리다 프로젝트>
멀고도 가까운 이름, 우리 <한낮의 우리>

54 _ 세컨드 인터뷰 01
있는 그대로의 단단함으로 2017 서울독립영화제 독립스타상 문혜인 배우

72 _ 기획 01 고통에 다가서는 혁명적 실험들 <아이 캔 스피크>, <파란입이 달린 얼굴>, <누에치던 방>이 타인의 고통을 재현하는 방식

84 _ 일러스트 에세이
‘OLD’ #GIRLS_CAN_DO_ANYTHING!

86 _ 기획 02
겉뜨기의 시간에서 풍성한 삶의 체감으로 일상성의 회복 그린 <야근 대신 뜨개질>, <리틀 포레스트>

96 _ 세컨드 인터뷰 02
영화의 미래는 결국 관객에게 있다 <여배우는 오늘도>, <리틀 포레스트> 구정아 프로듀서

106 _ 비평
현상(現狀) 그 너머, 사유의 세계 <스푸어>

122 _ 편집진 대담
History 속 숨겨진 Her Story에 대하여 역사 영화 속 여성 캐릭터

136 _ 기획 03
삶이 되는 영화, 영화가 되는 삶 우리는 왜 <땐뽀걸즈>와 <피의 연대기>에 공감하는가

144 _ 스페셜
사운드는 어디까지 확장될 수 있는가

156 _ 세컨드 추천선
편집진의 추천 단편 <가까이>, <잘돼가? 무엇이든>, <야간근무>

책 속 밑줄


P. 13 취향을 파악하는 것은 한 사람의 정체성을 이해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이다. 그러나 그간 많은 영화는 여성 캐릭터의 기호와 취향을 쉽게 생략했다. 우리는 영화가 끝난 뒤 그녀가 자식, 남편 혹은 애인 외에 무엇을 좋아했는지 기억할 수 없었다. 그렇기에 미소의 취향을 설명하는 의 섬세한 설정들은 이례적이다. 집 밖으로 나온 미소의 취향은 그녀를 살아 움직이는 인물로 느껴지게 한다. 

P. 27 변화는 이런 사람들이 모여서 만들어 낸다. 결점이 없이 정의롭고 완벽한 히어로가 아니라 반성하고 성찰하는 사람들이 만드는 것이다. 그러니 변화는 단숨에 확신에 찬 걸음으로 오는 것이 아니라, 흔들리는 걸음으로, 고민하고 의심하며 찾아오는 것이다. 완벽하지 않을지언정, 과거를 인정하고 변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새로운 시대를 만들 수 있다는 스필버그의 완벽한 선언문이다.

P. 28 《레이디 버드》에 쏟아진 찬사들을 기억한다. ‘로튼 토마토 신선도 100%’, ‘전대미문의 여성 캐릭터’를 비롯해 신선함을 강조하는 표현들이었다. 그 사이에서 느꼈던 괴리감을 기억한다. 이 영화에 등장하는 주인공 레이디 버드(시얼샤 로넌)는 사실 우리의 모습을 닮은 가장 ‘평범한’ 여학생이기 때문이다. 《레이디 버드》는 특별해지고 싶은 ‘가장 보통의 존재’들이 공감할 수 있는 로맨스 코미디 영화다.

P. 53 《한낮의 우리》는 땅으로 떨어지는 비행기로 시작해 하늘로 떠오르는 풍선으로 끝나는 영화다. 너무 밝아서 숨을 곳 없는 한낮의 시간. 햇살이 가득 차오르는 노래방 안에서 같은 노래에 맞춰 함께 춤추는 두 사람은, 각자의 세상에서 도망칠 수 있는 심리적 공간을 아주 잠깐, 서로에게 내어준다. 노래방 시간이 다 끝나면 다시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겠지만, ‘우리’라는 이름이 진짜 이름을 되찾았던 짧은 순간은 쉽게 잊히는 게 아닐 테다.

P. 75 타인의 고통을 전시하는 것이 영화의 본질적 속성이라면 ‘어쩔 수 없다’는 말로 무마해도 되는 것일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렇지 않다. 단지 우리에게는 다른 요구가, 다른 질문이 필요하다. 타인의 고통을 전시했는가의 여부가 아니라, 타인의 고통을 ‘어떻게’ 보여주었는가로 질문을 바꿔야 한다. 타인의 고통을 재현한 방식이 그 고틍이 실재하는 사회적 맥락과 만날 때 어떤 의미를 갖게 되는지, 어느 맥락에 위치해 무슨 논리에 가담하게 될지를 고민해야 한다. 우리는 타인의 고통을 보여주는 방식에 대해 보다 깊은 정치적, 윤리적 고찰을 시도해야 한다.

#세컨드매거진 #페미니즘 #매거진 #페미니즘매거진 #세컨드

추가 정보

크기 176 × 250 mm
출판사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