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t of stock

서른결의 언어

10,000

품절

SKU: 28914 카테고리:

설명

책 소개: 서른결의 언어

‘서른결의 언어’는 저자가 서른 즈음부터 지금까지 겪어낸 두 번째 폭풍을 맞이하며 만들었습니다. ‘서른결’이란 서른 혹은 서른 근처에 켜켜히 쌓인 흔적을 말합니다. 누구에게나 질풍노도의 시기가 찾아오고, 슬프고 기쁘고 불안하고 사랑하고 서글프고 서운한 모든 감정들이 폭발하듯 고동이죠. 그 폭풍적인 감정을 이해하고 풀어내는 시간을 ‘서른결의 언어’를 통해 공유했으면 합니다.

작가의 말

“감정의 폭풍이 두 차례 크게 몰려왔다. 처음 폭풍이 휘몰아칠 땐 폭발하듯 감정이 증폭됐고 어찌할 바를 몰라 하며 어거지로 견뎌냈다. 그리고 그렇게 견뎌낸 나 자신을 대견해하며 불안에 성숙해졌다고 생각했다. 두 번째로 찾아온 폭풍은 성숙해졌다고, 단단해졌다고 나도 모르게 긍정하는 마음을 나무라기 위해 찾아왔고, 그 나무람을 눈치채지 못하여 결국 폭풍의 고동을 더 키워냈다.”

추가 정보

크기 125 × 205 mm
작가

출판사

분류
쪽수

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