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t of stock

내가 있던 더블린

17,000

품절

SKU: 69396 카테고리:

설명

책 소개

낯설지만 편안했던 아일랜드의 더블린에서 살아낸 이야기.

캐나다와 호주는 어학연수를 떠나려는 학생들이 가장 먼저 고려하는, 인기 국가다. 하지만 이 책의 저자는 유럽의 섬나라 아일랜드 더블린을 선택했다. 이유는 특별하지 않았다. 단지 유럽 대륙과 가까워, 그동안 못해본 유럽 여행을 실컷 하고 싶었다. 그렇게 기대도, 아는 것도 없이 도착한 더블린은 생각보다 멋졌다. 사람들은 친절했으며, 작은 도시는 아늑하고, 평화로웠다. 여행이 아닌 ‘삶’을 살기에 적당한 곳에 순식간에 빠져들 수밖에 없었다. 기대되는, 새로운 일상이 시작됐다. 책은 저자가 아일랜드에 도착한 날부터 1년 반 뒤 한국에 도착하는 날까지, 떠나기 전부터 그리웠던 더블린에서 적응하고, 살아내고,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는 꿈을 좇아 일하고 있었지만 불안함 속에서 방황하다 덜컥, 어학연수라는 도피처를 택했다. 한 번도 외국에서 살아보고 싶다고 생각한 적 없었기에 ‘더블린’이라는 세상은 큰 도전이었다. 다행히 더블린의 모든 것이 마음에 들었다. 도시의 중심가는 홍대보다도 작은 것 같았지만, 길치인 그에게 적당했다. 매일 비가 오는 우울한 날이 이어졌지만, 덕분에 가끔 내미는 해를 즐기는 법을 깨달았다. 점점 좋아지는 더블린에서 해보고 싶은 버킷리스트를 이뤄가기 시작했다. 스스로 집을 찾고, 처음으로 낯선 사람들과 함께 살며, 외국 친구들에게 자신 있게 한국 요리를 대접했다. 동 네 카페에서 알바를 했고, 향수병도 씩씩하게 이겨냈다. 또한 정든 더블린을 떠나 런던에서, 한국인이 오지 않는 한인 민박의 스태프로 일하기도 했고, 틈틈이 유럽의 12개국 41개의 도시도 느리게 둘러봤다. 긍정 마인드 덕분에 꿈꾸던 일들을 하나씩 성공적으로 리스트에서 지워갈 수 있었다.

낯선 곳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고, 살아내는 것은 많은 이들의 로망이다. 하지만 현실은 그리 만만치 않다는 것을 이 책은 솔직하게 보여준다. 우울한 날씨 끝에 마주한 해가 더 따스했던 것처럼, 혼자 부딪치며 겪었던 외로움과 시행착오 덕분에 정착한 삶은 즐거웠다. 저자는 모든 경험을 받아들일 만한 넓고, 긍정적인 마음만 있다면 더블린은 누구든 환영할 거라 믿는다. 책을 통해 상상해 본 적 없는 세상에서, 일상을 만들어가는 씩씩한 여정을 지켜볼 수 있을 것이다.

저자 | 아뱅

보고 듣고 쓰는 걸 좋아한다. 대학에서 신문을 만들고, 졸업 후 잡지사에서 일했지만, 불안한 순간이 많았다. 그래서 떠났던 더블린에서는 행복한 순간이 많았다. 재미있고 공감가는 글을 쓰는, 여유있는 어른이 되는 것이 목표다.

저자의 말

기대가 없었기에 크게 감동했던 걸까요? 제가 마주한 아일랜드 더블린은 살면 살수록, 그리운 곳이었습니다. 그래서 소소한 하루를 열심히 기록했습니다. 도무지 적응 못할 것 같은 세상에서 나의 세상과 일상을 만들기 위해 부지런히 노력했습니다. 집을 구했고, 친구들을 만들었습니다. 잠깐 머무는 ‘여행자’가 아닌 더블린에 사는 ‘주민’이 되어 가는 과정이었습니다. 단연코 그리 용감하지 않던 제가 더블린에서 살아낸 날들은 분명 누군가의 도전과제 중 하나일지도 모릅니다. 그렇다면 더블린은 살아보기 좋은 곳입니다. 오래 쓴 물건이 더 정이 가는 것처럼, 오래 머물수록 마음이 가는 도시니까요.

목차

프롤로그

[IRELAND 아일랜드]
낯선 곳에서 시작하기 / 극장에서 영어로 영화보기 / 집 구하기 / 우울도 받아들이기
새로운 ‘일상’ 만들기 / 여행 자주 가기 / 유명한 그림들 직접 보기 / 감성 유지하기 / 포르투갈 호카곶 가기 / 낯선 사람들과 함께 살기 / 홈 파티 하기 / 새로운 친구들 만들기 / 아일랜드의 펍에서 기네스 마시기 / 공원 자주 찾기 / 외국 친구들에게 한국 요리 만들어 주기 / 편한 우리 집 만들기 / 아일랜드 날씨와 친해지기: 비 / 생일에 혼자 여행하기 / 테이트 모던에 있는 마크 로스코 방 가기 / 클래식 음악공연 가기 / 극적인 스토리의 주인공 되기 / 여행이 아닌 삶을 살기 / 슬럼프 이겨 내기 / 아일랜드 날씨와 친해지기: 태풍 / 지역의 축제 즐기기 / 현지 카페에서 일하기 / 낯선 문화에 익숙해지기: 걷기 / 좋아하는 영화 촬영지 가기 / 스페인 사그라다 파밀리아 가기 / 사람들 인터뷰하기 / 로컬 음악 공연 보러 가기 / 디즈니 성, 노이슈반스타인 성 보러가기 / 조급하지 않고 느리게 즐기기 / 20대의 마지막 반갑게 맞이하기 / 바다와 함께하기 / 로마에서 콜로세움 보기 / 친구들과 잘 이별하기 / 외국에서 1년 살기 / 아일랜드 날씨와 친해지기:추위 / 눈에 고립되어 보기 / 느리게 살아보기 / 고흐 흔적 따라가기 / 마무리 잘하기

[LONDON 런던]
외국 게스트 하우스에서 일하기 / 영화처럼 살아보기 / 취미 만들기 / 어디서든 글 열심히 쓰기 / 좋아하는 그림 보러 언제든 집 나서기 / 모두가 좋다는 여행지 무작정 가보기 / 내가 사는 곳 가이드 하기

[TRIP 여행]
최고의 여행지 찾기 / 헝가리 야경 감상하기 / 인생에 한 번쯤 소울 푸드 만나기 / 내 여행 스타일 찾기 / 친한 친구와 여행하기 / 원래 있던 곳, 집으로 돌아가기

에필로그

이런 분들이 읽으면 좋아요!

-한 번쯤 외국에서 살아보고 싶었던 사람
-어학연수 및 유학, 워홀을 결심하고 있는 사람
-물론 아일랜드 그리고 더블린에 관심이 있는 사람
-그 외에도 새로운 도전을 위해 작은 영감이 필요한 사람

작가가 꼽은 책 속 구절

서울처럼 어디에 가도 사람이 많고, 바쁜 도시에 공원이 있다면 서울 사람들을 지금보다 조금 더 행복해질지 모른다. 공원이 있는 더블린에 사는 나는 꽤 행복하다.
-공원 자주 찾기

우산을 사러 뛰어다니고, 무릎까지 올라오는 긴 장화를 신지 않아도 큰 비는 곧 지나간다. 나의 노력, 의지대로 움직이지 않는 자연에 순응하면서 ‘여유’라는 새로운 삶의 즐거움을 배운다. 그나 저나 한국에 돌아가면 장마 기간에는 매일 더블린이 생각나겠네.
-아일랜드 날씨와 친해지기:비

매일 사람들과 부대끼며 살아서 하나도 외롭지 않아 좋았다. 하지만 지금은 오랜만에 아무 말도 안 해서 좋다. 최근 들어 가장 고독했던 순간,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큰 편안함을 느꼈다.
-생일에 혼자 여행하기

낯선 도시를 누군가와 함께 걸으며 이야기를 나눈다는 건 영화처럼 멋진 일이다. 서로를 알아가고, 서로의 삶을 공유하는 시간, 낯선 공간에서 둘이 한 팀이 된 동질감, 눈과 발을 사로잡는 아름다운 도시의 순간들 그리고 바쁜 도시 속에서 여유로움을 즐기는 우월한 편안함. 영화처럼 여행하려면 동행, 걷기, 대화가 필요하다.
-영화처럼 살아보기

책<내가 있던 더블린>을 구매하신 분께 엽서 4장을 선물로 드립니다.

추가 정보

크기 128 × 180 mm
작가

출판사

분류
쪽수

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