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들이 사람으로 보인다

15,000

재고 있음

SKU: 28881 카테고리:

설명


작업노트

커머셜과 잡지 지면을 통해 주로 활동해 온 사진작가 선민수가 여행과 유학, 해외출장 중에 모아 온 개인 작품들을 보여주었다. 10여 년이라는 시간이 녹아 있는, 선민수만의 시선이 담긴 사진들. 오세아니아와 남극을 제외한 4개 대륙의 풍경이 거기 담겨 있었다. 작사가 겸 편집인으로 활동 중인 박한결 작가는 그 이미지들로부터 감정선을 읽어낼 수 있었다.


기억을 현상해 놓은 앨범을 보는 느낌이었다. 상실과 희망의 시선이 모두 사진에 담겨있었다. 그 위에 글을 써 보자고 생각했다. 나미비아 초원의 한 그루 나무를 찍은 사진을 보면서, “나무들이 사람으로 보인다” 라는 제목을 떠올리게 되었다. 기억현상집 <나무들이 사람으로 보인다>의 기획은 그렇게 우연한 속삭임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이 책은 이제 어른이 되어버린 ‘두 소년’이 세상을 누비며 발견한 감각의 콜라보이며, 지금은 프로페셔널로 활동 중인 두 작가가 어린 시절부터 함께 나눠 온 천진한 대화의 연장선이기도 하다.


이 책은 아주 뜨거웠던 시절을 함께 보낸 두 소년의 시선과 새삭이 담긴, 옴니버스식으로 펼친 젊은 날의 앨범이다. 사진과 글의 콜라보라면 흔하지만, 이 책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짧은 프로젝트로는 결코 담아낼 수 없는 시간성, 그리고 따로 또 같이 교차되는 두 작가의 대화가 있다.


작가의 말

이 책은 사진집이기도 하고, 에세이집이기도 해요. 남극과 오세아니아 대륙을 제외한, 4개 대륙의 풍경이 담겨 있습니다. 여행에 대한 이야기이긴 하지만, 정보로서의 여행기가 아닙니다. 낯선 곳에서 맞닥뜨릴 수 있는 감정들에 대한 사용법을 제시합니다. “혼자 여행을 떠나면, 낯선 장소에서 내 기억 속을 헤매는 기분이었어요. 이국적인 풍경 속을 떠돌면서 머릿속에 각인된 장면들이 있었어요. 그 기억들을 현상하는 심정으로 이 책을 쓰게 되었습니다.”


사진 | 서민수

포토그래퍼. 선인장 스튜디오를 운영 중이다. 잡지, 광고 등 여러 매체를 통해 활동 중이다.


글 | 박한결

작가, 작사가. 작사가로서 활동명은 ‘강그늘’이다. 독립출판사 IDXX의 편집장이다. “이 책은 우정, 사랑, 상실 등 20대를 보내면서 느낀 감정들. 그 모든 시간에 대한 옴니버스식 헌사입니다.”

#나무들이사람으로보인다 #사진집

추가 정보

크기 170 × 240 mm
작가

출판사

쪽수

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