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순간 최선을 다했던 사람은 나였다

13,800

재고 있음

설명

책 소개


스물다섯, 스물여섯. 한때는 방송작가가, 소설가가, 라디오 PD가 되고 싶었던 열정 많은 청년은 왜 포기해 버렸을까요. 어릴 적, 우리는 꿈과 포부가 있던 아이들이었습니다.

소방관이 되어 영웅이 되고 싶었고, 화가가 되어 감동을 주고 싶었고, 가수가 되어 유명해 지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꿈은 어쩐지, 현실과 부딪혀 갈수록 닳아지고 쓰러져갑니다.

“정규직에, 한 달에 한 번씩 따박따박 돈 들어와, 퇴직 보장돼, 안정적이야, 너 지금 그래 서 그 생활에 물들어 있는 거 아냐? 네가 정말 꿈에 간절했다면 그 모든 걸 다 집어던지고 뛰어들었겠지. 네 꿈이 다 식어버린거야, 너 그런 거야.” p.49 사실 포기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꿈, 열정이라는 것들. 끝까지 붙잡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세상은 야박하게도, 버티지 못한 것이 핑계를 댄다고 합니다. ” 슈퍼마리오나 뽀빠이처럼 목숨이 세 개라 여러 번 살 수 있다면, 그래서 갖은 시행착오 에도 아랑곳 하지 않을 수 있다면, ‘괜찮아, 다시 시작하면 돼’ 라며 전원을 끌 수 있다면, 애초에 고민조차 하지 않을 문제였다.” p.50 우리는 대화를 할 때, 누군가의 이야기를 듣고 공감할 때가 있습니다. 진정한 공감이 이뤄 질 때, 우리는 웃기도 하고 때로 울기도 합니다.

에세이 <그 순간 최선을 다했던 사람은 나였다>는 포기해야 정상이라고 말하는 세상 앞에서, 오늘도 눈물을 삼키는 우리들의 이야기입니다.

목차


무엇이될까고민하며걷어왔던길,돌아보니그길위에상처입은내가있었다 2

대화 _ 가슴에 새긴 것들
슬픔을 슬픔으로 이겨내던 하루 15
소고록(小考錄) : 위로를 새기다 20
값진후회 26
순간의 얼굴 33
어른이라는 허울 40
매일생한 불매향(梅一生寒 不賣香) 44
진심이 담긴 공감 49
완벽한 행복은 없다 55
나의 행복을 강요하지 마세요 58
더잘살기위한고민 60
스물셋의 내가, 미래의 나에게 63
스물다섯의 내가, 스물셋의 나에게 65

무소의 뿔처럼 _ 마음이 싸워 온 것들
심해(心解) 73
집으로 가는 길 74
내날의열정 75
서퍼 76
자신감 77
運七技三 : 의지만으로는 붙잡을 수 없어요 78
열정의 상흔 88
실패에 익숙해져 간다 97
생각병 99
그 순간 최선을 다했던 사람은 나였다 103
취업 준비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들여다보면 107
뭉툭해도 좋아, 날카롭지 않아도 돼 111
입병 115
날카로운 기대 118
위로 없이 살아간다는 것 122

낯섦 _ 세상의 때를 묻어온 것들
삶의 시계 129
텅빈위로 130
사무실에는 저마다의 땅콩집이 있다 133
달빛에 적셔먹는 술 138
상처받지않기위해완곡한표현을쓴다 142

뭉근한 _ 위로들
아귀찜 151
별똥별에게 소원 비는 방법 152
노부부의 구멍가게 157
백색의 시절 163
엄마의 된장찌개 167
엄마의 부엌 172
엄마의 립스틱 179
아빠와 자전거 184

연애 _ 시들어 버린 것
밤편지 195
네가 내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196
첫사랑, 여름날 선명한 기억 200
계절에 남은 기억 204
연애는 이상, 결혼은 현실 208

일상 _ 익숙해진 것들
공허함 217
안녕의 온도 218
비가 내리기 직전의 온도 219
고구마 224

책 속 밑줄


책 속 구절 “처음엔 진심이었다. 양보하기, 괜찮은 척하기, 티 내지 않기. 그러나 시간이 흐를 수록 견디기 힘들어졌다. 진심으로 누군가에게 미안해하고 사죄하던 어느 날, 문 득 나 자신을 망가뜨리면서까지 미안하다고 말하는 모습을 발견하게 된 것이 다.” – 진심이 담긴 공감 中에서

“‘이번에도 떨어졌네’ 긴 주말 내내 벽에 쌓여 있던 책을 보았다. 열정과 노력이 녹아져 있던 책. 혹여 이사를 가게 될까, 2년 동안 풀지 못했던 짐꾸러미. 거울에 비친 허망한 눈빛. 주말의 한 밤, 가슴 한 편이 미어져 베개에 얼굴을 묻는다. ‘이 제 그만 하고 싶다.’ 그렇게 생각하는데도, 마음은 허망하고 무던해서 다시 도전 하면 된다고 스스롤 다독인다.” – 실패에 익숙해져 간다 中에서

“남들은 허황된 꿈이라고 말하는 것들을 품어보라고 말하고 싶었다. 직장에 발 묶여있지 않은 지금, 이 자유를 마음껏 누려보라고 말이다. 그러나 그런 것들이 텅 빈 응원같아 보였기에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이제 우리는 안다. 꿈과 희 망에 부푼 것들이 이제는, 위안이 되지 못한다는 것을.” – 텅 빈 위로 中에서

“상처로 얼룩진 그날,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던 그 시기는, 첫사랑의 선명한 기 억처럼 불쑥불쑥 나를 찾아올 것 같다. 그러나 그것은, 그 사람에 대한 그리움 따 위가 아니다. ‘좋았구나’ 넘길 수 있는 기억도, ‘나쁜 사람이었지’ 욕해버리는 험담 따위도. 그저 그런 기억의 한 조각일 뿐이다. 슬펐던 어느 날의 한 조각. 증발해버 리는 단편의 향기.” – 계절에 남은 기억 中에서

이런분께 추천드립니다


20대 중후반. 취업준비생 혹은 사회초년생 자존감이 낮고 공감해주기를 바라는 분 삶에 회의가 오는 20대 청춘.

#그최사 #그순간최선을다했던사람은나였다 #김희영

추가 정보

크기 128 × 188 mm
작가

출판사

쪽수

226